눈에 익은 반가운 아이디들이 보이네요.


t60p를 끝으로  ibm과 멀어졌지만


쌓여있는 기기들을 보면  정말 세월을 느낍니다..


ibm과 함께한 젊은 시절이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