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만의 방문이며...

얼마만의 글쓰기인지 기억이...


대학생에 처음 구입했던 600X를 시작으로...

벌써 40대가 되어버린... ㅋ


낯선 공간, 낯선 사람들이겠지만...

마음 한켠에서 오는 편안함과 예전의 기억들...


코로나가 조금 잠잠해진다면...

대전에서 조촐하게나마 저를 기억하시는 분들과 만나는건 어떨까?

이런 쓸데없는 생각을 하면서...


일이나 해야겠네요...


오랜만에... 만나서 반가워요...

thinkpad, ibmmmania... 그리고 tp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