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글로벌 저가 스마트폰 1위..사상 첫 삼성 추월

이데일리 | 김유성 | 입력 2014.09.11 10:52 |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지난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토종 업체 샤오미(小米·좁쌀)에 뺏긴 삼성전자(005930)가 세계 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중국 업체 레노버에 추월당하는 굴욕을 맛봤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검색하기" class="keyword"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8A%A4%ED%8A%B8%EB%9E%98%ED%8B%B0%EC%A7%80%EC%95%A0%EB%84%90%EB%A6%AC%ED%8B%B1%EC%8A%A4&nil_profile=newskwd&nil_id=v20140911105205058" target="new">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지난 2분기 가격대별 스마트폰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레노버가 저가(Entry-Tier)시장에서 삼성전자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저가 스마트폰을 포함해 거의 모든 가격대에서 1위를 차지했다. SA는 그러나 레노버와 삼성전자의 실제 판매량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저가 시장은 휴대폰 제조업체 수익 측면에서 비중이 적은 편이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상태가 되면서 무게중심이 최고급 시장에서 보급형 시장으로 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높은 판매고를 올릴 수 있는 보급형 시장에서 밀리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지키기가 어렵다.

레노버는 본래 IBM의 PC 제조부문이 주축인 회사로 지난해 3분기 이후 현재 세계 PC 시장에서 HP 아성을 무너뜨리고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레노버는 PC에 이어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초에는 모바일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구글로부터 모토로라를 인수했다.

SA는 레노버의 스마트폰 판매가 대부분 중국 시장에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레노버가 중국 이외 지역에서는 입지가 좁다는 뜻이다. 그러나 레노버는 현재 세계 PC시장 강자로 스마트폰 해외 영업에서도 점차 시너지를 낼 가능성이 있다. 특히 레노버가 모토로라 인력과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해외 시장 판로를 개척하면 레노버의 약점이 해소될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샤오미는 지난 2분기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모두 1499만1570대 팔아 1위(시장점유율 14%)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같은 기간 1322만8430대를 판매해 점유율 12%로 2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분기 18.3%에서 6%포인트 이상 추락했다.

전문가들은 샤오미가 최고 사양 제품을 삼성전자의 절반 이하 가격으로 판매한 전략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김유성 (kys401@edaily.co.kr)
profile

Lenovo E125 (8GB RAM, 128GB SSD)


모니터 : ThinkVision 19"

키보드 : Netfinity, Model-M, M 시리즈, Ultranav 

마우스 : Thinkpad Travel, Thinkpad Bluetooth

가   방 : IBM Alpha Backp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