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맨날 눈팅만 하다가 글을 남겨 봅니다.


2006년 대학 4학년때 구입하여 사용하다 한동안 서랍속에 있던 X60을 갑자기 살려보고 싶더라구요

혹시나 하고 아답터를 연결하고 전원을 넣어보니 켜지는 것입니다.


여기서 부터 고민이 시작되었습니다.

제가 구매했던 X60은 가장 초창기 버전인 1709-A12 ( CPU T2300 모델)입니다.


서랍에 들어가기 전까지 사용하던 모델이라 하드는 320GB, 메모리는 4GB를 장착하고 있는 데

윈도우 7을 설치하여 쓰기에는 t2300모델이 너무 떨어지더라구요..

포럼 등을 알아보니 X60과 X61의 부품이 거의 다 호환이 된다는 말에.

ebay 잠복에 들어가서 적정한 수준의 부품을 찾게 됩니다.


  1. T2300  -->   T7300 메인보드 ($33)

  2. Atheros AR5009 --> intel 5300agn ($12)

  3. X61 신형팬 (32$)


부품을 구매하기 전에 망설임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과연 시간, 투자대비 효용을...(배송비포함 대략 10만원)

그래도 너무나도 잘 보존되어 있던 X60이기에 결정하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우선 교체한 신형팬입니다.


20141013_002224.jpg


좌측이 구형팬이고 우측이 신형팬입니다. 

팬 부분을 보시면 신형이 날개가 더 많고, 전류소모량이 많으며 (0.12A --> 0.24A) 

히트싱크부분도 구리 재질이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무선랜 사진은 아래로 대체를 하구요..성능.jpg



완성된 X60을 가장한 X61의 사진입니다.


20141013_013646.jpg


지난 세월동안 키보드는 키스킨으로 덮혀 있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 이 글도 방금 살려낸 X60로 사용중입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우측 팜레스트의 열이 X60의 부활을 알리네요..


==================================================

HP ProBook 6470B

i7-3632QM / 16GB RAM / 256GB SSD + 1TB


IBM X60 1709-A12

C2D T7300 / 4GB RAM / 128GB SSD


HP Elitebook 850 G3 / Intel i5 6200u / 16GB DDR4 / Toshiba M2 NVME 512 GB / Toshiba 1TB

Lenovo  T420 / Intel i7 2670QM  / 16GB DDR3 / Hynix 256GB M-Sata / WD 1T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