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콩의 편리함에 매료돼
울트라나브 트래블을 질렀습니다.

모 장터를 다니던 중 트랙포인트가 달린
검콩이, 소니 미니 키보드를 질렀습니다.
순전... 그 넘의 '콩'때문에 지르고 말았습니다.

"출장가서 외장키보드로 쓰면 좋잖아" 하면서 말입니다.ㅡㅡ;

두 제품 모두 초기 생산 시에 20만원을 호가 했던 모델이라는데..

둘 다 팬타그래프 방식인데 키감은 그저 그렇네요.
아범놋북의 키감을 생각하시면 절대 안되고
트랙포인트 달린 외장키보드를 사용하는 걸로 만족하며 쓰고 있습니다.

이제는 스페이스 세이버2와 IBM 모델 M 시리즈가 땡기네요.ㅡㅜ;
놋북의 키감을 대신할 만한 저렴한 키보드 하나 없을 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