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남지 않은 낙엽이 너무나 안타깝네요.
가을에 찍은 사진이지만, 요즘 지나가는 겨울이 너무나 아쉬워 다시금
추억해 봅니다. 올해는 같은 나무에서 나오는 새싹을 찍어 보아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