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올리고 싶으나,

마눌님 몰래 지른 거라 올리진 못하고...


토-일요일에 갖고다니며 사용할 서브머신 (용도 : 간단한 편곡)이 필요해서,

중X나라에서 서피스를 사려 했다가 번번이 무응답에 지쳐,

키보드+태블릿+터치펜 조합이 되는 Miix 320으로 해서 중고를 한 마리 입양했습니다.

(하필이면 사용중인 편곡프로그램은 Windows에서만 제 기능을 하는지라...)


FHD에 와콤펜(AES)까지 있는 녀석이라 "좋아라~"했는데...

아뿔싸... CPU의 한계와 태블릿의 한계가 느껴졌습니다.

베젤은 왜 그리 넓은지...


편곡프로그램에선 제아무리 FHD라도 악보가 워낙 큼지막하게 나와서,

기기가 HD든 FHD든 아무 상관이 없었답니다. ㅠㅠ


그럴 줄 알았으면 차라리 X230T가 나았지 하는 회한도 들었지만,

이미 지른 것을 어찌합니까.

이젠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중고품 판매도 맘대로 못하니...

조금은 아쉽지만 귀엽고 예쁜 아가 하나 들였다고 생각해야죠.


어차피 메인이 아니고, 신품으로 안 샀기에 다행이었지,

이걸 신품으로 구매한 분들은 꽤 배가 아팠을 거 같았습니다.


큰 거 하나 배웠습니다.

노트북이 필요하면, 타블렛이 아닌 노트북을 장만해야 한다는 것을...


다시 12인치 타블렛 노트북에 대한 향수를 떠올리게 됩니다.

profile

TP : P52s(Main) - 회사거지만 거의 내 거처럼...

       T440s(Home) - 마눌님 상납. 세팅할 때만 손대는...

       X250(Sub) - 역시 12인치 Sub는 있어야 마음이 편하다.

        

Phone: V50 - 화면 두 개와, 메카닉한 감촉이 좋을 뿐...


뭐니뭐니해도 맘편한 게 최고라고 생각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