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서 단돈 10달러(약 1만4000원)짜리 노트북 컴퓨터가 등장할 전망이다.

미국 모바일매거진과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 언론들은 인도 인적자원개발부(HRD)가 교육용으로 개발한 10달러짜리 노트북을 오는 3일 안드라프라데시주(州) 티루파티에서 열리는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국가교육 과제` 출범식에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노트북은 비영리단체 OLPC(One Laptop Per Child)가 제3세계 어린이를 위해 개발해 보급하는 100달러 노트북을 무색게 할 만큼 저렴한 가격에 판매될 예정이다. 인도과학연구원(IIS)과 인도공과대(IIT-M), 벨로르 기술연구소 연구진이 세미콘덕터 콤플렉스 등 국영기업 도움을 받아 꼬박 3년을 투자해 개발했다.

R.P. 아가르왈 HRD 고등교육 담당 차관은 타임스 오브 인디아에 "이 노트북 가격은 1000 루피(약 20달러) 정도지만 대량 생산되면 500 루피(약 10달러)까지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초저가 노트북의 사양은 아직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져 있다.

다만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2GB(기가바이트) 용량의 램(RAM)과 무선 네트워킹 장치 와이-파이(WiFi)와 유선 랜 전송기술 `이더넷(Ethernet)` 등이 탑재돼 있다. 전문가들은 인텔의 윈도와 같은 상업용 운영체제를 사용할 때 드는 비용을 고려했을 때 10달러 짜리 노트북에는 개방형 운영체제 리눅스 기반의 `GUI` 운영체제를 채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